본문 바로가기

잡다한 관심사/먹거리 Story

신상 리뷰 - 맘스터치 싸이플렉스 버거 후기

728x90
728x90

본 포스팅을 올리는 오늘은?

 

4월 2일

싸이데이입니다.

 

그래서 들고 온 오늘의 신상 버거는

맘스터치 싸이플렉스버거

맘스터치 싸이플렉스 버거 

 

한 번 구경하러 가볼까요?


맘스터치 4월 신메뉴 

우선 바로 가기 전, 맘스터치에서 4월에 나온 신메뉴들 먼저 구경하겠습니다.

 

맘스터치 4월 신상

바로 소개할 싸이플렉스버거 - 싸이패티가 무려 2장! 

 

그리고

싸이버거의 양념치킨과 간장마늘치킨이 버거 속으로 쏙 들어온

 

양념치킨 싸이버거

간장마늘 싸이버거 

 

이렇게 신메뉴가 나왔습니다.

 

가격은

싸이플렉스버거 - 단품 6,600원 / 세트 8,600원

양념치킨 싸이버거 - 단품 3,900원 / 세트 5,900원

간장마늘 싸이버거 - 단품 3,900원 / 세트 5,900원 

 

그럼, 바로 싸이버거 패티가 2장 들어간 버거로 고고!


싸이플렉스 버거

직접 먹어보고서 올리는 후기 입니다.

싸이플렉스 버거 포장
경고문이..

"본 버거는 엄청난 크기로 한 입에 드실 경우, 턱이 빠질 수 있으니 주의 바랍니다"

 

어마어마한 경고가 붙어 있습니다. 

버거의 포장 두께부터 이미 저세상 텐션입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포장을 벗겨 보니...

 

허억.. 엄청난 두께의 싸이플렉스버거

싸이버거의 패티가 2장이나 들어가 있어서,

정말 엄청난 두께의 버거가 들어가 있었습니다.

위에 올려두었던 싸이버거의 공식 사진이 과장이 아닙니다.

 

똑바로 세우기도 힘든 버거

포장에서 꺼내서 접시 위에 세워봅니다.

비주얼은 정말 좋습니다.

 

다른 각도에서 한 번 더

그런데, 이거 진짜 턱 빠지는 위험을 감수하고라도

손으로 들고 먹으라고 만든 거 맞습니까? 

다시 포장에 넣고 먹어보려고 시도하다 포기했습니다..

(매장에서 드시려는 분들은 먹기 힘들 수도..)

 

버거 안쪽 구성품

양상추, 토마토, 피클에 소스가 있는 위쪽 번과 첫 번째 패티의 모습과

2개의 패티 사이에는 마요네즈 소스와 치즈가 들어가 있는 구성입니다.

 

결국 분해해서 먹기로 결정

저는 결국 플렉스 하지 못하고....

패티 한 장 빼서, 싸이버거로 먹었습니다. 

패티는 따로 먹었습니다...

매장에서 드실 예정인 분들은 턱관절 운동을 좀 하고 드세요.

 

맛은.. 말해 뭐합니까.

싸이버거 입니다.

싸.이.버.거.

 

맘스터치가 지금의 자리에 오게 된 일등공신

싸이버거는 여전하네요.

단짠 고소의 맛이 다 적절히 배합이 되어 있고,

치킨 패티가 정말 괜찮았습니다.

 

다만.. 전 입이 작아서 앞으로 싸이버거에 만족할 것 같아요.

 

재구매의사?

 

아마도.. 다음번에는 싸이버거와 닭강정으로?


맘스터치 행사 안내

4월 2일은 싸이데이입니다. (종료)

그래서 싸이데이에만 특별히 맘스터치에서

싸이버거 단품 가격 (6,600원)에 세트업 무료! 행사를 합니다.

지금 당장! 달려가세요!

4월 2일 싸이데이 행사

또한 추가적인 이벤트도 하고 있습니다.

4월 한정 싸이버거 출시 기념 이벤트

싸이버거 먹고 인증샷 Flex 입니다.

 

싸이버거를 먹고, 인증샷을 찍은 후 필수태그를 달고

인스타그램에 업로드!

싸이데이에 싸이버거를 드시고 해당 이벤트도 응모해 보시기 바랍니다.

 

싸이버거 출시 기념 이벤트


싸이버거에 대한 단상

맘스터치의 싸이버거 이벤트에만 포커스 한 포스팅이어서, 여기까지 보시는 분이 얼마나 있을지 모르겠으나 싸이버거에 대한 단상으로 마무리합니다. 싸이버거와 관련된 개인적인 추억 리뷰입니다.

 

때는, 약 10년 전. 맘스터치가 지금처럼 인지도가 올라가서 KFC, 롯데리아 등과 비등하게 평가를 받을 만큼은 전혀 아니었던 시절이었습니다. 서해로 여름휴가를 가면서 선택했던 곳은 안면도. 바다에서 신나게 놀다 보면 배가 고프게 되고, 배가 고프게 되면 맛있는 것을 찾아다니게 되어 있습니다. 안면도는 게국지, 간장게장 등 유명한 메뉴들이 있는 곳이지만, 저희 가족은 그날 유독 버거가 먹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찾아보니, 맘스터치라는 곳이 있더군요. 지금이 아닌 10여 년 전입니다. 처음 들어보는 상호였지만, 일단 읍내까지 찾아갔습니다. 대표버거인 싸이버거라는 메뉴를 시켰고, 한입 베어 무는 순간.. 이 버거는 신세계다. 치킨 버거의 새로운 세상이다. 정말 맛있다! 이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10년이 지난 현재. 맘스터치는 메이저 프랜차이즈 버거와 거의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만큼 성장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새로운 로고로 바뀌고 하면서 싸이버거가 예전만큼은 아니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는 하지만, 우리나라 토종 치킨 버거 프랜차이즈로써 이만큼 올라온 것은 대단한 성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찾아보니, 제가 갔던 맘스터치가 아직도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다음에 이 매장을 꼭 다시 방문해서 싸이버거를 먹어 보겠습니다. 그 때 먹어봤던 싸이버거의 맛이 아직도 그대로일까요?

 


신상 리뷰 - 맥도날드 필레오피쉬, 더블필레오피쉬 리얼 후기

신상 리뷰 - KFC 신갓쏘이 블랙라벨 치킨 후기

신상 리뷰 - 버거킹 아빠상어 버거 후기 - 아기상어, 엄마상어 버거 재출시


728x90
반응형

Comments